캐릭터네일

짧은 손톱에 어울리는 귀요미 호박캐릭터네일 かぼちゃ デコメ絵文字ハロウィン デコメ絵文字



안녕하세요. 에이드폼이예요 :)

10월의 마지막날의 축제 할로윈데이를 위한 젤네일을 준비해봤어요.

할로윈에는 여러가지 상징들이 있는데요. 그중에서 이번에는 어두운 밤을 빛내주는 호박캐릭터 아트를 그렸어요.

쉽고 귀여운 '잭 오 랜턴' 그리는 방법을 알려드릴테니 따라해보세요.




다양한 할로윈 특유의 컬러들을 믹스매치해서 깔끔한 느낌을 살렸어요.

짧은 손톱에 똑 떨어지게 만들어서 귀여움이 두배예요.




코스튬을 하고 파티를 즐길때는 손끝까지 완벽하면 더 분위기가 업되겠죠?

직접 축제에 참여하기 어렵다면 네일로 할로윈컨셉을 즐겨보세요.

할로윈은 해가 지면 시작되는 축제인데요.




그래서인지 밤에 조명으로 사용되는 잭 오 랜턴이 빛을 발하는거 같아요.

할로윈하면 떠오르는 상징물들이 여러가지 있지만 악마의 얼굴을 한 호박 조명이 가장 먼저 생각나요.

공포영화에도 등장할 만큼 무서운 얼굴이지만 네일에는 귀요미로 만들어 줍시다ㅎㅎ


🎃잭 오 랜턴(Jack O Lantern) 그리기🎃



1. 호박색으로 가이드 라인처럼 볼록볼록 프렌치를 그리고 컬러를 아래로 쓸어내려 채우세요.   


2. 블랙젤로 가이드라인 모양으로 눈코입 라인을 그린후 속을 채워주세요.


3. 마찬가지로 검은모자를 씌워주세요.


4. 옐로컬러로 모자의 리본을 그리고 끝에 방울을 찍어준후 달파츠와 별글리터를 올립니다.



마지막으로 클리어젤-탑젤로 마무리하면 매끈탱탱한 호박캐릭터 완성!


동그란 눈에 세모코, 활짝웃는 얼굴에 송곳니 두개를 씨익 보여주는 호박등불이예요.

무섭긴 커녕 마녀모자를 쓴 모습이 너무 깜찍하죠?




밤에 더욱 빛나는 잭오랜턴을 위해 작은 달파츠와 별을 띄워줬어요.


할로윈에 왜 이 호박등을 킬까 궁금해서 유래를 찾아보니 여러가지 설이 나오더라구요.

옛날 인색하고 교활한 술주정꾼 잭이 악마를 두번이나 속임수로 골탕먹이고 죽어서 지옥도, 천국도 가지 못하는 신세가 되었어요.

결국 떠도는 유령이 된 잭은 악마에게 사정사정해서 숯불 하나를 겨우 얻어냈어요.

속을 파낸 순무속에 숯불을 넣고 온기를 느끼면서 잭이 심판의 날까지 걷는 형벌을 받았다는 것에서 잭오랜턴이 유래 되었다고 해요.

원래는 호박이 아닌 순무였고 할로윈이 아일랜드 이민자들이 즐기다가 미국의 큰 축제로 발전했다는 새로운 사실도 알았네요 :)




다른 아트들은 할로윈 특유의 컬러들을 이용해서 만들었어요.




호박색 주황, 어둠같은 남청색, 선명한 노란색을 도트로 찍은후 얇은 세필붓으로 마블을 했어요.


할로윈의 정신없을 만큼 화려한 색채를 표현했는데요.


컬러들이 자연스럽게 겹쳐져서 도깨비불처럼 신비로운 마블이 되었어요. 




나머지는 손에는 까만 밤같은 어두운 남청색으로 깔끔하게 풀코트했어요.




할로윈네일은 시리즈로 만들고 싶을 만큼 재밌는거 같아요.

저번에 만들었던 올드스쿨 스타일의 할리퀸네일도 할로윈에 딱인데 그건 강하고 독특한 스타일이였다면,

(*수어사이드 스쿼드 할리퀸 컬러타투 네일)


이번 호박네일은 깜찍한 걸 좋아하는 분들, 짧은 손톱인 분들이 쉽게 따라 해보실 수 있을 거예요.

'잭오랜턴' 네일로 할로윈을 담아보세요 :)

페인트를 쏟은듯 색깔이 변하는 붉은여왕의 장미네일 バラ/グレー デコメ絵文字トランプ デコメ絵文字ハート デコメ絵文字



안녕하세요. 에이드폼이예요 :)

이번 네일은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에 등장하는 붉은여왕과 트럼프 병정들을 모티브로한 카멜레온젤 네일아트예요.

요즘 팀버튼의 앨리스 속편인 제임스보빈의 거울나라의 앨리스도 개봉했던데 거울나라를 보고 새로운 앨리스네일을 만들어도 재밌을것 같아요.




언뜻보면 평범한 장미네일같지만 샤르륵~한 이상한 마법이 숨어있는 네일이예요.

붉게 물든 장미를 기본으로 잘보면 트럼프카드의 문양을 모두 찾을수 있답니다.

레드 다이아, 그 속에 푸른 스페이트, 블랙 클로버, 마지막 하나 남은 하트는 어디있을까요?




짠~ 바로 엄지의 붉은여왕 속에 숨어있어요. 

심술궂게 앙다문 입술도 하트, 뾰로롱 하트 요술봉도 모두 새빨간 하트랍니다.

팀버트 영화속에서의 이미지를 캐릭터로 그려봤어요.

큰대두머리, 하트를 넘나 좋아하는 하트 코디, 그리고 못된 표정까지~ 악역이지만 영화속에서 주인공이나 하얀여왕보다 임팩트 있는 매력으로 하드캐리를 담당해요.

역시 영화 속 악역캐릭터들은 매력있어요 :)



이번 네일에도 마법 같은 아트가 숨어있는데요.



이렇게 두가지 색깔을 한번에 즐길 수 있는 카멜레온 투톤젤을 사용한 장미아트에 넣었어요.

카멜레온젤은 온도에 따라 색이 변하는 젤이예요.




그 특성을 이용해서 이렇게 장미가 세가지 스타일을 만들수 있어요.

따뜻할때는 화이트컬러, 손 끝만 차가울때는 화이트+핑크 두가지 컬러가 그라데이션 되고요, 마지막으로 전체가 차가울땐 이렇게 찐한 핑크색으로 변해요.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의 스토리에서 따온 아트들이라 작은 스토리를 각색해서 숨겨놓았는데요.


원래 하얀장미를 싫어하는 붉은여왕, 정원사들이 애써 붉은색으로 칠해놓은 장미에 누가 하얀색 페인트를 부었어요.

그 모습은 보고 얼굴이 붉그락푸른락하며 요술봉을 거칠께 휘릭휘릭 저으면서 명령합니다.

다시 빨간 페인트를 바르도록 해라! 




장미에서 뚝뚝 떨어지는 하얀색 페인트, 여왕폐하의 장미는 모두 붉은색이여야 해요.

스페이드 정원사들을 어서 불러!




다이아몬드 사이로 허겁지겁 달려오는 푸른색 스페이드 정원사~

부산스럽게 하얀 장미들에 빨간색 페인트 칠하는 중이예요.

조심해 5! 페인트가 나에게 튀지 않게 하란 말이야!




성질고약한 붉은여왕이 오기전에 서둘러서 붉은 페인트로 장미들을 물들였어요.

여왕폐하다! 여왕폐하!




장미를 유심히 바라보는 붉은여왕이 외칩니다.

저들의 목을 쳐라!

너무 급하게 칠한 붉은 페인드가 흘러내려 하얀장미가 드러났네요. 부실시공의 병폐를 알리면서ㅋㅋㅋ


좋아하는 영화나 작품으로 네일도하고 스토리도 떠올리는 재미를 즐겨보세요 :)


평범하고 밋밋한 네일이 지겹다면?犬 デコメ絵文字

볼록볼록 입체감 있는 프렌치불독 네일아트▲▲▲


안녕하세요 에이드폼이예요 :3

이번네일은 귀여운 강아지와 뾰족한 스터드찡이 만나서 시크하지만 사랑스러운 네일이예요

강아지 네일이라고 하면 마크제이콥스의 불테리어를 많이 그리고 저도 좋아하는데요.

핸드페인팅으로 그린 강아지도 깜찍하지만 이번에는 색다르게 붙일수있는 

볼록 강아지파츠 만드는 방법을 과정샷으로 알려드릴께요.

또 시스루, 누드하트, 스터드파츠 등등 각각의 손톱마다 독특한 아트들을 넣어서 보는 재미가 있어요.






으르릉~ 시크한척 하지만 귀여움이 숨어있어요 :) 




다섯손가락 각기 다른 아트들이 모여있지만 나름의 공통점들이 있는데요,

모두 블랙& 화이트 칼라에 골드 포인트들이 들어있다는 점!




이번에 포인트로 스터드도 많이 들어가는데요. 스터드파츠는 일명 찡이라고도 하죠?

뾰족한 원뿔형이나 그것들이 모인 C커브 타입도 있어요. 색상도 다양한데 전 오늘 골드만사용할꺼예요.


그럼 각 네일의 디테일과 강아지만드는 방법을 보여드릴께요.




먼저 엄지예요.

블랙시스루와 펑키한 파츠들로 꾸며봤어요.



블랙젤로 프렌치느낌의 라인를 그린뒤에 안에 별을 그렸어요.


별안쪽은 투명으로 놔두고 바깥쪽공간은 블랙젤과 클리어젤을 믹스해서 시스루칼라를 만들어서 공간을 채웠어요.

그리고 프렌치라인 위에 원뿔찡과 스톤을 번갈아 올려주면 진정한 락시크의 향기를 느낄수있어요. 킁킁~



프렌치불독 파츠 만들기


엠보는 손톱위에 바로 만들어도 되지만 저처럼 파츠로 만들면 혼자하기 어려운 오른손에도 쉽게 아트 할수 있어요.

 만약 엠보재료가 없다면 일반젤로 그린뒤 마지막에 클리어젤을 볼록하게 올려주셔두 된답니다. 



1. 네일팁을 준비합니다. 모양은 상관없고 굴곡만 있으면 OK! 팁에 호일을 감싸주세요.


2. 검정색 엠보젤이나 아크릴등을 이용해서 강아지의 얼굴을 도톰하게 만들어 줍니다.

젤로 만들었다면 젤램프에 구워주세요.


3. 화이트젤로 얼굴 모양과 귀 안쪽을 채우세요.


4. 마지막으로 눈과 입등을 그려준뒤에 탑젤을 올려서 마무리합니다.

클렌저로 닦아낸뒤 팁과 분리해주세요. 팁을 살짝 구부리면 더 잘떨어져요 :)

*똑같은 방식으로 여러개를 만들어서 떼어놓았다가 아트할때 사용하면 편해요.




짠! 똑 하고 잘 분리된 모습이예요. 

앙증맞죠?ㅎㅎ

눈은 도트봉으로 찍거나 저처럼 원형글리터를 올리시면 편해요.


이렇게 팁위에 만든 파츠는 커브가 있기 때문에 손톱 굴곡에 맞아서 

손톱 위에 붙이면 붕 뜨지않고 찰싹 잘 붙고 그만큼 유지력도 좋아요. 


뭔가 뚱해보이지만 사실은 웃으면 너무 귀여운 프렌치불독♥ 파츠로 만들었더니 손에 마구 붙이고 싶어져요 :D




손톱에 강아지를 올리고 목에는 포인트로 나 불독이얌! 하는 상징으로 연결된 찡을 붙여줬어요.

쪼그미도 나름 불독이라고 뾰족한 스터드 목걸이를 연출해봤는데요.

애기불독이지만 건드리면 으르릉~할것 같은 느낌이예요ㅋㅋㅋㅋㅋ


강아지 파츠는 글리어젤로 붙이셔도 좋은데

찡같은 경우는 엄지도 마찬가지지만 옆사진처럼 좀 튀어나와 있기 때문에 튼튼한 파츠글루나 비즈젤등으로 붙이고 

다시 젤로 단단하게 감싸줘야 잘떨어지지 않아요.




다른 손톱에는 인스타에서 귀여운 동물사진만 보면 정신없이 하트를 누르는 저의 마음을 담아서 속이 뚫린 누드하트를 그리고 골드레터링을 붙였어요.


소지에는 블랙젤로 엄지와 같은 시스루 세모를 그리고 메탈파츠를 넣은뒤 클리어젤을 도톰하게올려서 다른듯 통일감이 느껴지도록 만들었어요.




펑키하고 쎄지만 잘 들여다보면 귀여움이 숨겨진 재밌는 아트가 필요할때!

스터드파츠와 엠보아트가 들어간 프렌치 불독 네일에 도전해보세요 :)


  1. BlogIcon 까만바다 2016.03.09 01:38 신고

    솜씨가 정말 좋으시네요. 파츠도 직접만드시고~ 불독 너무 귀여워요 ㅎㅎㅎ

푸른빛 글리터가 흐르는 청양엠보 젤네일 ๑๑
2015년은 12간지중에 양의 해였는데요
을미년의 을의 색이 청색을 뜻한다고해서 청양의 해라고해요.
그래서 글리터가 흐르고 푸른색 파츠들이 올려소 청색을 베이스로 만들었던 양네일이예요.
이제는 을미년이 가고 붉은원숭이의 해가 오네요.
귀여운 아가양보고 올해 끝맺은 좋은 한해 되세요







전체적인 베이스는 블루계열로 그라데이션하듯이 올렸는데요.

진하고 연한 블루칼라를 믹스해서 색을 내고

그 위에 여러크기의 오팔펄들을 가득뿌렸어요.



그리고 이번에는 아트팁인 길이가긴 스텔리토팁을 사용했기 때문에

크기가 큰 파츠들도 올리고 양의 얼굴도 2D느낌을 내기 좋았어요.


외국네일러들은 이런 쉐잎으로 평소에도 아트를 많이 하더라구요.

아직까지 우리나라에서는 포인트느낌의 쉐이프는 직접하고 다니기가 부담스럽지만 

화려한아트를 많이 올리기엔 스텔리토팁이 좋아요.




이렇게 베이스위에는 ab육각펄들을 많이 사용했어요.

파츠들도 신경써서 같은 계열로 맞췄어요. 



  


그리고 메인인 2D느낌의 양!ㅎㅎ

귀여운 아가양이예요. 귀랑 코랑 볼이랑 발그레~

어디가 입체야...싶을실지 모르겠지만 자세히보면 양머리도 복실거리고 주둥이도 부분도 뿌! 볼록하니 나와있어요.

열심히 질감을 내고 탑젤 낭낭하게 덮어서 구웠더니 그 느낌이 사라졌어요.

아쉽아쉽~그래도 귀여운아가양




이런베이스는 여름네일에도 하면 좋을것 같아요.

진한 블루가 아니라 속이 비치는 반투명느낌의 블루라서 시원한 느낌도 있어요.

인어공주를 핸드페인팅으로 그리고 조개파츠들 팍팍 붙여도 괜찮을듯~

언젠가 해봐야겠어요!




이렇게해서 솜사탕처럼 달콤하게 녹아드는 청양네일을 해봤는데요.

이 포스팅을 하면서 글을 적으니 비로소 올해가 다 갔구나 와닿네요.
이번해에는 유튜브나 동영상등 새로운 분야도 살짝 맛보고 네일하면서 재밌던 시간이였어요.

아직 티스토리는 초반인데 네이버나 다른 플랫폼에서도 계속 아트로 만나길 바랄께요~ :D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