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ellow green nail art

잊을수 없는, Send In The Clownsクラウン デコメ絵文字

김연아의 '어릿광대를 보내주오' 코스튬 네일아트


안녕하세요 에이드폼이예요 :)

누구나 시간 오래지나도 생각나는 장면같은게 있잖아요. 

저는 그 중에 하나로 김연아선수의 소치 올림픽 경기를 봤던 순간도 잊을수 없는 장면으로 기억되는데요.

스포츠를 보고 그렇게 크게 여러가지 감정이 뒤섞여서 일상생활까지 동요했던적은 2002년 월드컵 이후로 그날이 처음이였던거 같아요.

아직도 생생하게 지억나는 그때, 돌이켜 생각해보면 결과를 떠나 참 아름다웠단 기분이 드네요. 

차라락 흐르는 올리브그린 칼라가 너무나 상큼했던 김연아선수의 쇼트 코스튬의상을 담아서 만든 샌드 인 더 클라운스 네일아트로 그날을 기억해봐요. 





Yuna KIM 'Send In The Clowns' Costume Nail Art



샌딘의상은 보면 볼수록 매력있는 칼라와 디자인이였는데 공개 당시에는 약간 시끌시끌했던 기억이 나네요.

아무래도 마지막 쇼트의상이라 그랬던거 같아요.

 저도 처음엔 의외의 색이라서 생소한 느낌이였는데 네일을 만들면서 가까이 보니 옐로우와 올리브그린이 깊이있게 그라데이션 되면서눈부신 스왈로브스키가 빼곡히 수놓아진 굉장히 빛나는 의상이였어요.


그 분위기를 내보겠다며 집에 놓여지 스톤이랑 파츠들을 다 꺼냈던 추억이 :Dㅋㅋ




그리고 사진보고 핸드페인팅으로 열심히 그렸던 연아 옆모습.


이때 실존인물을 네일에 처음 그려봤었는데 덕분에 사진 정말 많이 봤어요.

원래 사진을 수집할정도의 덕후가 아니였던지라 전에는 미처 못느꼈는데 옆선이 참 곱구나 하고 깨달았어요.

연아 그려보겠다고 그렸는데 어떤지는 아직도 모르겠네요. ټ

사진은 보다 실제 팁이 10배는 작아서 훨씬 올망조망하고 섬세한 느낌이 나요.





전체적으로 얼굴이 들어간 팁까지 의상과 어울리는 칼라를 넣어서 꾸며봤는데요.


 쇼트의상에 있는 스와로브스키 디테일이 너무 예쁘게 디자인 되어있더라구요.

멀리서 보면 그냥 글리터처럼 보이는데 가까이서 보면 네크라인을 타고 올라가는 AB스톤이 환상적이예요.

그 느낌을 내고 싶어서 당시 가지고 있던 스톤을 탈탈 털어서 다 올렸어요.

지금보니 50개 이상은 들어갔네요ㅋㅋ

 이날 스톤은 텅비었지만 빛날 수 있다는건 아름답다며, 명색에 연아네일인데 스왈을 쏟아부어도 모자라! 하면서

최대한 빼곡히 데코했어요 :3




어릿광대를 보내주오를 연기한 영상이나 사진을 보면 스커트 밑단이 사르륵 접히면서 

차분한 노란색이 밑에서 그라데이션되며 언듯언듯 비치는게 매력적이예요.

 그 스커트자락의 너풀거리는 모습을 레이스로 그리고 끝단에 포인트로 붙어있는 스톤까지 표현해 봤어요.




다른부분도 마찬가지로 의상을 담은건데

검지와 약지는 상체의 네크라인을 엄지와 소지는 하체의 스커트자락이예요.




인물을 그린 네일팁은 팁의 곡선 때문에 각도에 따라 얼굴 느낌이 확확 달라져요.

각도의 중요성은 사람만이 아닙니다!

사실 눈가에 연한 살구색 아이셰도우도 넣었었는데 잘 안찍혔더라구요.


이 팁에는 당시에 금메달의 기운을 담아서 연아얼굴 테두리에 골드라인을 둘러주고 별도 콩! 넣어줬어요.

비록은 결과는 금은 아니였지만 그날의 금메달은 님들맴 = 내맴ㅋㅋ




빙질이 안좋아서 안타까웠던 기억이나서, 빙질 관찰하는 연아.



이건 눕연아ㅋ 잔머리랑 귀까지 디테일넣어서 그렸어요 :D



소치올림픽이 은퇴무대였기 때문에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했던 연아네일아트 였어요.

간만에 열정을 가지고 네일로 불태웠던 그때가 생각나네요.


2년전 20일과 21일은 이후로 시간이 더 지나더라도 오랫동안 많은분들이 그때를 잊지못할것같아요.

선수생활은 끝났지만 요즘도 활동하고 있는 모습 자주 보여서 좋아요.

 앞으로도 꾸준히 얼굴 볼 수 있길 바랄께요~ :D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