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턴네일아트

화이트프렌치 + 아카데미 블루 & 핫핑크 글리터 네일아트

안녕하세요 에이드폼이예요.

이번 아트는 비슷한 디자인으로 양 손 모두를 해봤어요. 

두 손 모두 네일을 하긴하는데 거의 짝짝이로 할때가 많아서 통일감이 전혀 없어서 보여드릴 기회가 없었어요.

쉽게 따라해볼수 있는 심플한 디자인으로 반짝반짝 글리터와 유니크한 패턴을 섞어서 만들어봤는데요. 

글리터 풀코트 오랜만에 하니까 기분 업 되네요 :D

글리터와 젤네일은 언제나 옳아요!







비슷한 디자인이지만 색깔은 전혀 다르게 넣어봤어요.

블루랑 핑크조합은 이런 식으로 손의 색만 다르게 할때 자주 써먹는 조합이예요.

색이 다르지만 이질감이 없죠?





먼저 블루계열의 왼손이예요

기본색이 녹청색이라 쨍하면서도 산뜻한 분위기가 나요.

파츠도 깔맞춤으로 푸른색에 유리조각이 들어간듯한 타원형 파츠를 올리고 스와로브스키 오팔색을 넣었어요.


그리고 프렌치네일은 화이트 칼라를 이용해서 그렸는데 요즘은 딥프렌치를 많이하고 

기본프렌치는 단조로운 느낌이라 전체화이트 프렌치는 선호하지 않는 추세같아요.

그래도 이렇게 섞으면 적당히 깔끔함이 느껴져서 좋아요.


엄지랑 맞춰서 소지에는 화이트 세모패턴을 그렸어요.

엄지는 따로 또 보여드릴께용 :)





이건 오른속인 핑크계열이예요


핫핑크 느낌으로 넣었는데 젤칼라중에 블루랑 비슷한 펄들어간 느낌이 없어서 펄과 젤을 섞어서 만들었어요.

마찬가지로 비슷한 느낌의 파츠를 올려주고 프렌치를 더했어요.





각각의 엄지 모습이예요.

약간 다른 패턴을 그려봤어요.

블루는 둥근느낌으로 글리터를 넣고 핑크는 삼각형으로 글리터를 넣고 유니크패턴의 상징인 삼각형들을 매치해서 그렸어요.

왼손으로 그린거 치고 오른손 프렌치라인도 깔끔하게 나왔어요.

프렌치 잘그려지면 되게 성취감 느껴져요. 저만 그럴지도ㅋㅋㅋㅋㅋ





그리고 엄지와 풀코트로 넣은 글리터샷이예요.

블루는 파란색 글리터젤에 가지고있는 원형 글리터를 올려서 화려함을 줬구요.

핑크는 마찬가지로 없어서 가지고 있는 글리터들을 믹스해서 비슷한 분위기로 만들어 봤어요.


젤네일 초창기때 원형글리터 붐이 일어나서 원형글리터로 그라도하고 풀코트도 하고 색색별로 바꿔가며 했었는데 요즘은 그렇게 까지는 안하지만 젤+글리터는 언제해도 정말 영롱해요 :)





한컷에 열손가락을 다 담는건 정말이지 넘나 어려운것!ㅠ

최대가 여덞손가락인 것인가ㅋㅋㅋㅋ


그래도 두손 가득 네일하니까 꽉차고 풍성해보여서 사진보는 느낌이 좋네용.




모처럼 두손 통일하니 좀 적응 안되지만 대다수 분들은 이런네일이 더 좋을것 같아요.

너무 자기 취향대로 네일하는 네일블로거ㅋㅋㅋ


종종 통일을 도모해보겠습니다!☻☻


구스타프 클림트(Gustav Klimt)의 황금빛 감성.

색색의 글리터와 기하학적 패턴들이 태양광 아래 오묘하게 빛나는

골든 클림트 네일아트✦


이번 네일은 구스타프 클림트의 작품에서 영감을 받은 네일이예요.

미술 작품을 모티브로 네일을 표현한건 이 아트가 처음이였는데 패턴을 뜯어보고 작품을 면밀히 살펴볼수 있어서 재밌기도하고 마음도 차분해지는듯하고 좋았어요.

평소에는 아무생각없이 바라보던 이런 작품들이 네일로 옮기다보니 더 아름답게 느껴지네요.

그럼, 제 방식으로으로 표현해본 따스하고 풍부한 골드색감네일, 어떤재료와 기법을 사용했는지도 설명해 드릴께요❤





클림트 하면 역시 골드! 그리고 기하학적 패턴같아요.

작가를 잘몰라도 키스라던지, 유디트같은 작품은 한번쯤 보거나 알고계실텐데요.

특히나 유디트는 갑자기 좀 웃기지만 

무한도전 달력특집에서 유재석씨가 패러디해서 보그지에 실력던 기억이 나네요ㅋㅋ


이번네일에서 제가 사용한 패턴들은 특정 그림 속 패턴이라기보단

여러가지 작품속에 나왔던 패턴들을 믹스하듯이 표현해봤어요.




느낌대로 그리느라 과정샷은 없지만ㅠ

일단은 골드 글리터들을 이용해서 그라데이션을 해서 진한 황금색을 냈구요.

다른손에는 진핑크, 스카이민트색으로 그라데이션을 한뒤패턴들을 그려넣었어요.


패턴을 가득채우기보다 분해하는 느낌으로 풀어넣어서 유니크한 느낌이 더 살아난거 같아요.

그리고 작은 원형 글리터들로 반짝이는 느낌과 색감을 더했답니당~




 작고 소소하게 모인 글리터, 펄들이 각자 빛을내며 반짝이는 모습을

가만히 보고있으면 참 기분이 따뜻해지는것 같아요.

여러가지 작품들을 더 손에 옮겨보고 싶네요 :D

 고흐이 별이빛나는밤이라던가 키스해링,앤디워홀의 작품등 많은분들이 명화네일을 좋아하시는것 같아요.

좋아하는 작품을 손에 따라그리보는것도 색다른 재미져요. 바라보면 흐뭇하구 감성도 촉촉해지구ㅎㅎ


제일 좋아하는 작가의 작품을 옮겨본적은 없는거 같아요.

언젠가는 도전해봐야겠어요.




색다른 네일패턴들에 목마를때 좋아하는 미술작품에 네일을 접목해보세요 :D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