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네일아트

뽀송+달콤 무화과네일



반가워요. 에이드폼입니다☺

톡톡터지는 씨앗과 함께 달콤하게 녹아버리는 무화과! 가을에 제가 좋아하는 과일 중 하나인데요.

상자채 구매해서 마구마구 먹었더니 입안이 얼얼하더라구요.

무화과에 소화효소 때문이라니...뭐든 너무 많이 먹으면 고생이란것을 깨닫게 되었어요😂

하지만 너무 맛있어서 다음날 또 흡입을 하게 되는 마성의 과일 무화과~

그래서 이번네일은 잘 익은 무화과를 손톱 위에 포인트로 옮겨봤어요.




심플하게 바른 파스텔톤 컬러와 가을이면 인기가 많아지는 매트한 무광네일을 매치했구요.

쪼기~엄지에 귀여운 무화과는 직접 그려봤는데요.

몇가지 컬러만 있으면 포인트로 쉽게 그릴수 있는 아트니까 그리는방법 보시고 가을이 가기전에 꼭 한번 해보세요.




*준비물

여러가지 컬러젤, 라인브러쉬, 골드글리터, 매트탑젤




1. 베이스로 핑크베이지컬러를 바르고 연한베이지로 물방울모양을 그려주세요.

2. 진핑크로 뒤집어진 하트를 그립니다.

3. 연보라컬러로 무화과껍질을 그려주고요.

4. 2번에 사용한 진핑크로 무화과의 라인을 그려주세요. 뒷편에 작은 무화과를 하나더 그려주면 더 귀여워요.




진핑크속에 여러가지 골드글리터를 올려주고 매트탑젤을 올리면 완성!

네모, 육각 등등 다양한 모양의 쪼꼬미 골드 글리터를 올리니 노랗게 톡톡터지는 씨앗이 살아있는 느낌이죠?

거기에 아트라인을 블랙이 아닌 핑크색으로 그려서 부드러운 느낌을 냈어요.

마무리로 매트탑젤을 올려서 보송하게 만드니 유광보다 아트가 더 깔끔하게 보이더라구요.




나머지 손톱에는 연보라컬러를 바르고 마찬가지로 매트탑젤을 올렸어요.

그래서 파스텔칼라인데도 가을느낌나요. 또 무광네일의 따뜻한 느낌과 무화과가 참 잘어울리는듯~

이 아트는 짧은 손톱인 분들이 하시면 훨씬 귀여울듯! 저도 그래서 손톱을 바짝 다듬고 그렸답니다 :)

이렇게 해서 간단하게 가을 느낌을 낼 수 있는 귀여운 무화과네일을 만들어 봤는데요.

다음에도 재밌는 아트로 또 만나요~!



햇밤처럼 통통, 밤톨네일아트栗 デコメ絵文字秋 デコメ絵文字



안녕하세요. 에이드폼이예요 :)

뾰족한 겉껍질이 탁 벌어지고 토실토실하게 차오른 밤이 데구르 떨어지는 이맘때,

맛도 좋고 보기에도 사랑스러운 알밤을 손 위에 올려봤어요.  

그리는 방법도 재료도 간단한 알밤 네일아트 한번 따라해볼까요?




요것이 바로 이번에 포인트로 그려볼 매끈탱글한 알밤이예요. 

제철 음식이 몸에 좋듯이 제철 네일을 해줘야 제대로 계절을 즐길 수 있겠죠 :)




가을겨울의 색을 듬뿍 담아 분위기있으면서도 귀여워요.

짧은 손톱이나 작은손톱을 가진분들이 하면 더 잘어울릴꺼예요. 저도 이거 할려고 손톱을 짧게 줄였어요.




*준비물

연한베이지색, 밤색, 카키색, 어두운베이지색, 기본젤재료, 도트봉, 네일붓



🌰알밤 그리기🌰



1. 연한베이지로 밤의 까슬한 밑부분을 굴곡있게 그려주세요.


2. 밤색으로 키세스같이 끝이 뾰족한 밤껍질을 만들어줍니다. 세필브러쉬오 그리고 안에 색을 채워넣으시면 편해요.


3.이쑤시개나 도트봉에 밤색을 뭍혀서 점들을 콕콕 찍어주세요.


4. 밤 위에 남은 공간에 카키색으로 *을 작게 그려주세요.




마지막으로 탑젤을 도톰하게 올리면 탱글탱글한 광택이 매력적인 '알밤 네일' 완성!


4단계의 간단한 아트로 누구나 쉽게 따라해볼 수 있답니다. 

들어간 시간은 짧지만 너무 귀엽고 예쁜 밤톨이 만들어져서 그리는 재미가 있어요.

작지만 존재감있는 눈꽃모양 별표가 깜찍함을 더해요 :)




중지에도 똑같은 방법으로 밤톨을 그렸어요.

밤알이 한알두알, 원한다면 열손가락 모두에 밤을 채워도 재밌겠죠?

댕글댕글 맛나보이는것이 다람쥐가 본다면 손톱을 앙! 물어버릴것만 같아요 :)ㅎㅎ




나머지 손톱에는 차가운 공기의 향기가 베어난듯한 톤다운된 차분한 카키와 어두운 베이지색을 풀코트해서 깔끔하게 만들었어요.

이 네일하고 따뜻한 머플러 휘리릭 두르면 더욱 따스해 보일것 같아요.

그냥 가을겨울 컬러만 바르려니 좀 심심할때 밤톨하나 올려서 제대로 포인트있는 네일을 만들어보세요.


뜨거운열기에 탁탁 터지는 뜨끈뜨끈 군밤이 생각나게 하는 가을겨울 시즌 알밤네일아트 였어요~ :)


꽃신과 조각보로 한국의 미를 느껴봐요!

한국의 3대 명절인 추석이 오면 

가을이 왔다는 사실이 실감나죠?

한해동안 기른 곡식과 과일들이 결실을 맺는 때라 

다른 명절보다 풍요로움 느껴지는것 같아요.

추석하면 생각나는 한국적 이미지를

타라시코미와 핸드페인팅을 이용해서 네일아트로 옮겨봤어요.

예쁜 네일하고 달님에게 소원도 빌어봐요 :D



저는 개인적으로 한복을 굉장히 좋아하는데요.

한복의 원색적이지 않는 느낌이 기분을 차분하게 만들어 주더라구요.

우리나라에도 공식적으로 한복입는 날이 생기거나

평소에도 부담없 입고 다니는 문화가 정착되길 바래봅니다.

 입고 신지 않아도 손에 그 느낌을 옮겨보는것도 색다르겠죠?

그래서 수채화기법을 이용해서 조각조각을 다른색으로 채워서

조각보를 표현해봤구요.

중지와 약지에는 꽃신을 자연스럽게 이어지게 그려봤습니다.



베이스칼라는 상아색과 살구색을 연하게 올려서 차분한 느낌으로 만들었어요.

조각보를 수채화기법으로 했기때문에 베이스칼라가 비치면서

얇은 비단느낌이 살아난것 같습니다.

꽃신은 빨간비단위에 하얀색과 분홍색으로 수를 놓은듯이 그렸습니다.



명절의 문화가 많이 변화하고 있지만

한국전통의 멋은 잊지 않고

현재와 더불어서 다양한 방법으로 표현된다면 좋겠어요 :D



타라시코미 아트 하는방법③

색색이 물든 단풍낙엽을 타라시코미로 그려봐요!

타라시코미의 무궁무진한 세계 :D

이번에는 완전 색다른 낙엽네일을 그렸어요.

금방이라도 바스락거리는 소리가 날것같은 독특한 네일이죠?

이렇게 화이트칼라를 베이스로 하면 보다 선명한 무늬를 만들수 있어요.

거기다 서로 다른 잎들이 겹쳐지면서 더욱 풍부한 색감을 낼수 있답니다.

데칼이나 스티커보다 생동감있는 단풍네일 그리기 알려드려요.




가을하면 단풍이 물든 풍경을 가장 먼저 떠올리게 되는것 같아요.

그 풍경을 손톱위에 올리고 싶어서 만든 낙엽네일∼


타라시코미로 이런모양은 본적이 없어서 어떻게 해야할까 생각해보니

노란은행이랑 붉은 단풍이랑 섞인느낌을 연출하면 분위기 있어보일것 같더라구용 :D

하루가 다르게 날이 선선해지네요.

나무보다 빠르게 가을을 맞이해보세요!




1. 화이트젤을 발라주세요.


2. 표면을 버핑한뒤 아크릴물감에 물을 묽게타서 끝이 뾰족한 잎을 그려주세요.




3. 진노랑이나 연두색 물감으로 잎을 더 풍성하게 채우세요.


4. 주황색 잎을 그위에 겹쳐그려주세요. 색이 겹쳐지기 시작하죠?




5. 마지막으로 붉은 잎을 사이사이에 넣어주면 

겹겹이 쌓아올려진 타라시코미의 매력이 한층 살아납니다.


6. 물감이 마르면 큰잎 몇개에만 갈색으로 잎맥을 그어주세요.




7. 탑젤을 발라서 마무리합니다.


반짝거리는 스톤이나 글리터 없이 물감만으로 아트를 했지만

색감은 그 어느때 보다 풍부하죠?




클로즈업샷으로 보면 타라시코미 특유의 느낌이 더 잘보여요.

비도오고 날씨도 쌀쌀하네요.

 낙엽길 같은 수채화 네일로 깊어가는 가을을 즐겨보세요 :)


타라시코미 네일강좌 시리즈

-냐옹! 검은 고양이 타라시코미

-레드글리터& 화이트 장미 타라시코미

-수채화 느낌 퍼플 플라워 타라시코미


+ Recent posts